맨 위로
HOME > 게시판 > 오늘의 뉴스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2월11일 화)

선기옥형 | 2020.02.11 14:12 | 조회 252
  • 폰트
  • 확대
  • 축소


                         목차

1.신종코로나 감염 확산 현황

2.영화'기생충' 아카데미상 4관왕 수상 관련기사 종합

3.美·中, 우한폐렴 놓고 세게 붙었다


1.신종코로나 감염 확산 현황

 

 각언론사  종합 2020.2.11 현재

중국 확진 42,807명  사망 1,017명

국내 확진 28명 의심 3,083명 사망 0명

일본 쿠르즈선 또 66명 확진 총 136명



2.영화'기생충' 아카데미상 4관왕 수상 관련기사 종합


중앙: 상상이 현실됐다....충무로 ,오스카정복

한겨례: 기생충 세계영화사의 선을 넘다.

조선:92년 오스카, 영화같은 일이 벌어졌다.

한국경제: 기생충,美'영화산업 심장'을 파고들다.

동아:영화같은...."봉감독에게도 큰 사건이지만 오스카에겐 더 큰사건"

경향:"기생충"..불릴때마다 세계영화사가 다시 쓰였다.

"우리 영화에 흠뻑 빠진 이곳 사람들...장벽 없는것 같아 기뻐"..봉준호

'미국.백인 위주 시상식' 90년 철옹성 깨고 변화 분수령 되다.

NYT:"이건 미쳤다. 물론 좋은 의미로"


칸 황금종려상 시작으로 163개 트로피 들어올리며 세계 영화제·시상식 휩쓸어


3.·, 우한폐렴 놓고 세게 붙었다

 

조선일보 2020.2.11

 美상원의원 "체르노빌보다 심각"
中대사 "美가 바이러스 퍼뜨려"

美中 무역전쟁 재점화 움직임도

                                        

소강상태로 들어가는 듯했던 미·중 갈등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다시 증폭되고 있다. 미 상원의원은 우한 폐렴이 중국의 생화학전 프로그램에서 나왔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중국과 러시아에선 미국이 바이러스를 퍼뜨렸다는 음모론이 나왔다. 미국은 우한 폐렴으로 인한 중국의 경기둔화 여부와 상관없이 중국이 지난달 이뤄진 1차 미·중 무역 합의에서 약속했던 대로 미국산 농산물 등을 추가로 구매할 것을 압박하고 나섰다.

추이톈카이 미국 주재 중국대사는 9일(현지 시각) CBS방송에 출연해 공화당의 톰 코튼 상원의원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의 생화학전 프로그램에서 나온 것일 수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그런 의심과 루머를 퍼뜨리는 것은 아주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어 "(음모론 제기는) 패닉을 초래하고 인종차별 외국인 혐오만 부채질하는 것"이라며 "이 모든 것이 바이러스와 싸우기 위한 우리의 공동 노력을 해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물론 온갖 억측과 소문도 있다. 이 바이러스는 중국이 아닌 미국의 군사시설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며 음모론으로 역공을 취하기도 했다.

대중 강경파로 상원 군사위 소속인 코튼 상원의원은 최근 청문회 등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문제는 (1986년 구 소련의 방사능 유출 사고인) 체르노빌 사건보다 심각할 수 있다"며 "중국 정부는 사태 초기부터 이를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바이러스가 중국의 '수퍼실험실'에서 기원했을 수 있다"고 했다.

중국 우한에는 중국 유일의 '생물 안전 4급' 수퍼 실험실이 있다.
4급 실험실은 에볼라 바이러스 등 치명적인 병균을 연구할 수 있는 곳이다. 이 때문에 미국 극우 음모론자 등은 사건 초기부터 우한 폐렴이 중국의 생화학전 프로그램에서 나왔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코튼 의원은 이날도 추이 대사의 발언과 관련해 트위터에 "수퍼 실험실은 (폐렴이 처음 발생한 수산)시장과 몇 마일 떨어져 있다"며 "어디서 (바이러스가) 시작됐나? 우린 모른다. 입증 책임은 중국 공산당에 있다. 이제 세계 과학자들에게 (우한을) 개방하라"고 반격했다.

중국과 러시아에선 미국이 바이러스를 퍼뜨렸다는 음모론이 퍼지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이날 홍콩의 친중파 유튜버를 중심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는 미국이 대중 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퍼뜨렸다는 음모론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현재 2% 수준인 치사율이 향후 중국에서 돌연변이를 일으켜 10~20% 수준이 될 수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러시아의 '채널 원'이란 TV 방송도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미국이 단지 아시아인을 겨냥해 만든 '민족적 생화학무기'"란 황당한 주장을 하기도 했다.

우한 폐렴 파문이 확산되면서 지난달 이뤄진 1단계 미·중 무역 합의로 일단 잠잠해졌던 무역 전쟁도 재점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3일 "중국 관리들이 미·중 무역 합의에서 했던 약속에 일부 유연성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보도했다. 중국 경제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직격탄을 맞은 만큼 약속한 물량을 수입하지 못할 수 도 있다는 것이다. 중국은 1단계합의에서 향후 2년간 미국 상품과 서비스를 최소 2000억달러(약 238조원) 더 구매하기로 했다. 그러자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지난 6일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중국 경제가 영향을 받고 있지만, 중국이 무역 합의를 통해 다짐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압박했다. 중국의 '사정'을 봐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11/2020021100296.html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시사정보) 70개(1/4페이지)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30일 월) new
선기옥형 | 2020.03.30 | 조회 189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8일 토)
선기옥형 | 2020.03.28 | 조회 101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7일 금)
선기옥형 | 2020.03.27 | 조회 181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6일 목)
선기옥형 | 2020.03.26 | 조회 223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5일 수)
선기옥형 | 2020.03.25 | 조회 113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4일 화)
선기옥형 | 2020.03.24 | 조회 128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3일 월)
선기옥형 | 2020.03.23 | 조회 208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1일 토)
선기옥형 | 2020.03.21 | 조회 367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20일 금)
선기옥형 | 2020.03.20 | 조회 351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19일 목)
선기옥형 | 2020.03.19 | 조회 333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18일 수)
선기옥형 | 2020.03.18 | 조회 265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17일 화)
선기옥형 | 2020.03.17 | 조회 220 사진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16일 월)
선기옥형 | 2020.03.16 | 조회 313 사진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14일 토 )
선기옥형 | 2020.03.14 | 조회 228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3월13일 금)
선기옥형 | 2020.03.13 | 조회 615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12일 목)
선기옥형 | 2020.03.12 | 조회 322 사진
오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11일 수)
선기옥형 | 2020.03.11 | 조회 477 사진
오늘 신문기사 중에서 (2020년 3월 10일 화)
선기옥형 | 2020.03.10 | 조회 499 사진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9일 월)
선기옥형 | 2020.03.09 | 조회 267 사진
오늘의 신문기사중에서 (2020년 3월 7일 토)
선기옥형 | 2020.03.07 | 조회 300 사진
처음페이지이전 5 페이지1234다음 5 페이지마지막페이지
증산도 공식홈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