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위로
HOME > 게시판 > 게시판

유대교·기독교·이슬람교 무엇이 같고 다른가

신상구 | 2022.05.18 04:03 | 조회 204
  • 폰트
  • 확대
  • 축소



무엇이 같고유대교·기독교·이슬람교 다른가(상)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는 아브라함으로부터 유래한 한 뿌리의 종교들이다. 세 종교 모두 아브라함을 자기 종교의 최고 조상으로 섬긴다. 세 종교의 공통점은 유일신을 믿는 종교라는 점이다. 다만 유일신을 부르는 명칭이 다르다. 유대교에서는 여러 이름으로 부른다. 처음 하느님께서 직접 모세에게 가르쳐 준 이름은 ‘나는 나다(I am what I am)’라는 의미의 ‘에헤으 아세르 에헤으’였다. 히브리 성경에는 신의 이름이 ‘YHWH’라는 4개의 자음으로 기록되어 있다. 유대인들은 성경을 읽다가 신의 이름 ‘YHWH’가 나오면 이를 발음하지 않고 대신 ‘아도나이’라 읽었다. 이는 ‘나의 주님’이라는 뜻이다. 유대인들은 신의 이름을 발음하려 들지 않는다. 워낙 경건한 이름이라 인간이 함부로 부를 수 없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기독교에서는 ‘YHWH’를 ‘야훼 혹은 여호와’라 부른다. 반면에 이슬람교는 하느님의 이름을 고유명사로 부르지 않고 ‘The God’이라는 뜻의 ‘알라’라 부른다. 모두 같은 분, 다른 이름이다. 쿠란에서는 알라가 유대교와 기독교에서 말하는 신과 동일한 하느님임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이슬람은 신에 대해 말할 때 그 신이 아브라함의 하느님, 모세의 하느님, 예수의 하느님, 무함마드의 하느님이라고 한다.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는 서로 갈라선 종교지만 원래는 같은 신을 믿는 한 뿌리의 종교다. 세 종교는 유일신에 의한 창조, 종말, 최후의 심판, 영원한 내세 등의 종교관이 같다. 특히 죽은 다음의 부활을 강조하며 최후의 심판 개념을 강조하는 것이 다른 종교와 차별화된 점으로 꼽힌다. 사진은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의 벽화로 최후의 심판을 묘사하고 있다. 4년여 작업 끝에 미켈란젤로가 1541년에 완성한 작품이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세 종교 모두 아브라함이 최고 조상

우리나라에서는 원래 창조주를 한울님이라고 불렀는데, 선교사들이 성경을 한글로 번역할 때 이를 채택했다. 그 뒤 가톨릭은 ‘하느님’, 개신교는 ‘하나님’이라 부른다.

세 종교의 모태는 유대교다. 유대교는 기원전 2000년경 아브라함에서 시작해 기원전 13세기경 출애굽(출이집트) 때 모세가 시내산에서 하느님으로부터 십계명과 율법을 받아 뼈대가 정립되었다. 그리고 기독교는 서기 90년경 얌니아 종교회의 이후 예수의 제자들에 의해 유대교에서 분리되었으며, 이슬람교는 기독교보다 약 600년 뒤 무함마드에 의해 생겨났다.

우리가 통상 구약성서로 알고 있는 유대교의 히브리 성서가 세 종교의 근본이다. 유대교는 구약만을 성서로 인정하는 반면 기독교는 구약과 함께 예수 이후의 복음서 ‘신약’을 성서로 믿는다. 이슬람교는 여기에 무함마드가 쓴 쿠란이 보태진다. 세 종교의 경전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유대교는 ‘타라크(구약성서)와 탈무드’이며, 기독교는 ‘구약성서와 신약성서’, 이슬람교는 ‘구약성서 가운데 쿠란과 상충하지 않는 토라(모세오경)와 다윗의 시편, 예수의 복음서 그리고 쿠란’이다. 그런데 이슬람교는 쿠란을 제외한 세 개는 후대에 일부 내용이 변질되었다고 보고 있다. 쿠란에서는 율법은 모세가, 복음은 예수가 선포했으되 진정한 예언자는 무함마드이고 그의 계시가 최종적이라 한다.

아브라함은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가 공통적으로 ‘믿음의 조상’으로 꼽는 인물이다. 사진은 아브라함이 후처 하갈을 내보내는 장면을 묘사한 19세기 화가의 작품. /게티이미지코리아

세 종교 모두 유일신에 의한 ‘창조, 종말, 최후의 심판, 영원한 내세’라는 종교관도 일치한다. 특히 죽은 다음의 부활을 강조하며, 최후의 심판 개념을 발전시켰다. 초기 유대교는 ‘야훼의 날’, 곧 ‘마지막 날’을 강조했다. 유대교에서 ‘마지막 날’이라는 용어는 메시아가 도래할 것이라는 믿음을 상징한다. 기독교와 이슬람교도 부활과 구원에 관한 믿음이 있다. 하느님이 모든 민족을 심판하는 날 하느님의 나라가 시작된다. 다만 유대교 개혁파는 이러한 메시아 사상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

유대교에 부활과 최후의 심판 사상이 명료하게 정립된 시기는 기원전 6세기경 바빌론 유수기(포로기)였다. 그때까지만 해도 유대인들은 죽으면 지하 깊숙이 있는 ‘스홀’에 간다고 생각했다. 죽은 사람의 영혼이 반(半)수면 상태에서 목적 없이 존재하는 음침한 곳이다. 훗날 메시아가 그들을 부활시켜줄 것이라는 어렴풋한 믿음을 갖고 있었다. 당시 바빌론에 포로로 잡혀와 있던 유대인들은 자기들을 바빌론의 압제에서 해방시켜준 페르시아의 키루스(고레스) 대왕을 흠모하며 그의 종교인 조로아스터교의 일부 사상을 받아들였다. 대표적인 게 인간의 도덕적 선행의무를 일깨운 조로아스터교의 이분법적인 ‘선과 악’ 사상이다. 곧 ‘천사와 악마, 천국과 지옥, 부활과 심판’ 등을 받아들였다.

조로아스터교는 예언자 자라투스트라가 강조한 ‘좋은 생각’ ‘좋은 말’ ‘좋은 행동’을 하며 살라고 가르쳤다. 이러한 행동들이 악을 물리치는 무기가 된다고 보았다. 특히 선행이 가져다줄 심판과 부활을 강조했다. 죽은 뒤 3일을 무덤에서 지낸 뒤 4일째 계곡을 가로지르는 보응의 다리를 건너는데, 이때 살아있을 때 했던 행위에 대한 심판을 받는다. 만일 선행이 악행보다 많으면 영혼은 다리를 건너 하늘로 올라가지만, 악행이 많으면 다리가 좁아져 지옥으로 떨어진다. 그러나 그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왜냐하면 지혜의 주 ‘아후라 마즈다’가 악마들 우두머리인 ‘아흐리만’을 결국 굴복시킨 뒤, 모든 인간을 부활시키고 최후의 심판을 주재하여 새로운 세상을 열기 때문이다.

이후 기독교는 최후의 심판 개념을 더욱 발전시켜 그리스도의 재림 때 최후의 심판이 있으며, 모든 인간이 하느님 앞에 서게 된다고 가르친다. 이슬람교에서도 최후의 심판 개념이 많이 확대되었다. 이슬람에서는 ‘부활의 날’ ‘심판의 날’이 세상의 마지막 이전에 선행된다. 심판의 날은 이슬람교의 5대 신앙 중 하나다. 부활의 날에 세상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살았던 모든 인간이 다시 살아나 알라 앞으로 나간다. 이때 인간들의 모든 행위를 기록한 책이 두 천사에 의해 하느님 앞에 제출되고 선한 행위와 악한 행위를 수록한 2권의 책에 실린 기록에 따라 낙원이나 지옥으로 간다. 만일 종교 전쟁(聖戰·Jihad)에서 죽은 순교자의 삶을 살았다면 영혼은 곧바로 낙원으로 간다.

그렇다면 세 종교의 다른 점은 무엇일까? 가장 큰 차이점은 ‘예수에 대한 관점’ 차이다. 기독교는 예수를 삼위일체설에 입각하여 하느님의 아들이자 신이라고 믿는다. 반면 유대교와 이슬람교는 예수를 단지 하느님이 보낸 선지자 가운데 한 명으로 간주한다. 유대교는 예수를 유대교의 일파를 이끌다 순교한 선지자로 보고 있다.

기독교는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이자 신으로 믿는다. 반면 유대교와 이슬람교는 선지자 중 한 명으로 본다. 사진은 바닷가에서 설교하는 예수를 묘사한 그림. /브루클린 미술관

이슬람교 “쿠란 이외 경전은 왜곡돼”

이슬람교는 예수를 위대한 선지자의 한 사람으로 존경한다. 실제로 이슬람교에서는 예수가 하느님의 허락으로 여러 기적을 보여줬다고 믿는다. 이슬람교는 “예수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요람에서 말을 했고, 죽은 자를 살렸으며, 흙으로 새를 빚어 숨결을 불어넣는 기적을 행했다. 예수는 ‘하느님 이외에는 숭배받을 존재가 없다’는 유일신 사상을 사람들에게 설파했다”고 가르친다. 그리고 심판의 날이 가까워지면 예수는 다시 재림한다고 했다.

이슬람교의 말세는 알라만이 알 수 있는 영역이다. 말세는 대말세와 소말세가 있는데 대말세의 징조는 연기가 온 세상을 덮을 것이며 짐승들과 사기꾼들이 출현하고, 예수가 재림하며 태양이 서쪽에서 떠서 동쪽으로 지는 등 징조가 있다. 소말세는 사회의 부정부패, 고리대금, 간음, 대로에서의 범죄 같은 것으로 그 징조가 나타난다고 한다. 이 모든 것은 알라께서 쿠란과 하디쓰(예언자 언행록)를 통해 그들에게 알려주신 사실들이라고 한다.

이슬람교는 이렇게 예수를 위대한 선지자로 인정하면서도 참선지자는 바로 무함마드라고 가르친다. 이슬람교는 사라가 낳은 아들 이삭이 적자(嫡子)가 아니라, 하갈이 낳은 맏아들 이스마엘이 적자라고 주장한다. 따라서 이슬람교는 자신들이야말로 아브라함 종교를 계승했으며 이스마엘의 자손인 무함마드를 참선지자로 믿는다.

[유대교·기독교 갈라진 까닭] 로마와의 전쟁 막바지에 초기 기독교파 먼저 피란… 유대인들, 배신자로 인식

유대교와 초기 기독교는 오랜 기간 사이좋게 예배를 같이 보았다. 유일신 하느님을 믿는 뿌리가 같았기 때문이다. 초기 기독교 예루살렘 교회의 경우 유대교의 한 분파인 ‘나사렛파’로 존재했다. 그 무렵 로마와 전쟁 막바지에 예루살렘에서 최후의 일전이 있었다. 68년 로마군이 예루살렘 성을 포위하기 시작하자 종말론 신앙 속에 살아온 초기 기독교 ‘나사렛 사람들’은 종말이 임박했음을 확신하고 요르단강 동편 펠라성으로 피란 갔다. 이때부터 유대인들은 나사렛파를 배신자들로 여기며 신앙공동체를 함께할 수 없다고 보았다.

로마와의 전쟁 후유증으로 유대 민족의 절반이 멸절되어 거의 모든 종파가 와해되고 바리새파만이 남았다. 전쟁으로 제사장 계급이 전멸해 사제가 없어지자 이른바 랍비들이 주도하는 랍비적 유대교가 자리 잡았다. 유대인들은 그들의 나라가 로마제국에 의해 무참히 박살 난 이유 중 하나가 종파 간 교리 싸움이라고 보았다. 그래서 랍비들은 율법 논쟁은 용인하나 종파적 논쟁은 멈추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서기 90년 야브네(얌니아) 종교회의에서 구약성경을 확정 지으면서, 랍비 사무엘이 회당예배 때 바치는 18조 기도문 가운데 이단자들을 단죄하는 제12조에 ‘나사렛 사람들’을 덧붙였다. 그 뒤 나사렛 사람들, 곧 초기 기독교도들은 더 이상 유대교 회당예배에 참석할 수 없게 되었다. 이때부터 기독교는 독자 종단으로 독립했다.

칼럼

                                                  <참고문헌>

   1. 홍역희, "심판의 날 구권받으려면 선하게 살라, 야훼도 알라도 똑같은 가르침", 조선일보, 2022.5.17일자. A30면.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게시판 919개(1/58페이지)
공지 우주음악 태을주 힐링TV 첫방 리뷰
환단스토리 | 2021.05.16 | 조회 34503 사진
공지 상생의 새문화를 여는 STB 상생방송을 소개합니다.
환단스토리 | 2018.07.12 | 조회 113132
공지 다 기초동량이 되라!
환단스토리 | 2016.12.03 | 조회 167707 사진
<특별기고> 6·25한국전쟁 72주년을 추념하며
대선 | 2022.06.27 | 조회 44 사진
한국효문화진흥원, 사단법인 한국시조협회와 하계효문화포럼 개최
대선 | 2022.06.27 | 조회 36 사진
민족사관고 설립 최명재 이사장 별세
대선 | 2022.06.27 | 조회 38 사진
‘한국 경제학 거목’ 조순 전 경제부총리 별세
신상구 | 2022.06.23 | 조회 43
2022년 6·25전쟁 72주년 논평
신상구 | 2022.06.23 | 조회 87
늙어가는 대한민국, 무엇이 문제인가?
신상구 | 2022.06.21 | 조회 51
25세 때 불후의 미완성 교향곡 남긴 슈베르트
신상구 | 2022.06.20 | 조회 50 사진
증산도 ‘상생월드센터(SWC)’ 착공 대천제大天祭 거행
신상구 | 2022.06.18 | 조회 68 사진
조롱당한 선조와 그 장자 임해군의 악행
신상구 | 2022.06.18 | 조회 57 사진
한국 문학, 노벨 문학상 수상 인프라 수준
신상구 | 2022.06.17 | 조회 80
고대의 축제
신상구 | 2022.06.17 | 조회 83 사진
6.10만세 운동
신상구 | 2022.06.11 | 조회 118 사진
경제, 존경받는 기업인이 많아져야 한다
신상구 | 2022.06.08 | 조회 92 사진
<특별기고> 6월 호국보훈의 달의 역사적 의의와 제67회 현충일 추념식 실황
신상구 | 2022.06.08 | 조회 109 사진
윤서열 대통령의 제67회 현충일 추념사 전문
신상구 | 2022.06.07 | 조회 97
한암당 이유립의 생애와 업적
신상구 | 2022.06.05 | 조회 116 사진
처음페이지이전 5 페이지12345다음 5 페이지마지막페이지
삼랑대학
삼랑몰
증산도 공식홈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